최종편집 : 2023.01.31 00:26 |
" 달항아리 도자展 "
2022/10/28 18:3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신현철 초대展


달항아리 도자展  "

 

2022.11.2 (수) ~ 11.17 (목)


Open AM 11:00 ~  PM 6:00 (월~토)/일요일 휴관

장은선갤러리 (서울시 종로구 운니동 19번지)
www.galleryjang.com (02-730-3533) 
 

 

 


다운로드 (5).jpg

 

 

 장작가마에서 구워지는 달항아리는 자연의 빛을 띄고있다.

연파 신현철 선생님은 독창적이고 고전적인 조형미로

국내외 공감을 아우르는 작품을 만드는 도예가이다  

 

 

 

다운로드 (6).jpg

 

 

 

신현철 선생님의 달항아리는 전통적이면서도

독특한 그만의 작품세계를 표현하고 있으며,

한국적인 토양에서만 생산될 수 있는

그런 특질의 강한 성격을 지닌 도를 추구한다

 

 

다운로드 (7).jpg


 

 

  

신현철 선생님의 도자의 재료는 유약도 천연재료만 쓰고

귀한 재료 남들이 쓰지 않는 재료인 육송유약을 사용하는 등

작가는 온 힘을 다해 자신의 혼을 불어넣어 작품을 만. 

 

 

 


다운로드 (8).jpg

 

 

 

 달을 응용해서 모든 작품을 만드는 작가의 작품 세계에는

나라와 역사의 의미가 담겨있다.

찬란했던 과거의 도예 작품들을 현재에서도 구현해

역사를 이어오고 있는 신현철 선생님은 도예가로서 자부심과

역사를 이어간다는 사명감으로 작품에 몰입하고 있다

 

 

 

다운로드 (9).jpg

 

 

 

자신의 작품을 한마디로 예술에 대한 정신과 혼’ 이라고 표현을 하는

신현철 선생님은 작품에 을 담음과 동시에 한국적 문화

작품에 담아 대중에게 전달하고자 도자작품에 집중하면서

박물관을 찾아다니고 고증과 검증을 거쳐 3년이라는 시간을 투자한 끝에

지금의 달항아리를 만들었다. 

 

 

 


다운로드 (10).jpg

   

 

 

작업을 할 때 무념무상으로 작업에 임하고 있는 그는

작품에 기를 불어넣어 비로소 기의 결정체가 바로 작품이 된다

신현철선생님의 달항아리를 삼성의 홍나희여사님이 소장하셔서 더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다운로드 (11).jpg

 

 

 

이번 전시에는 장작가마에서 나온 달항아리 작품 15점과

흑유항아리 그리고 다완도 여러점 장은선 갤러리에서 선보인다.

 

 

 


다운로드 (12).jpg

 

 

2022 대한민국 문화경영대상을 수상하는 등중국 국립 다엽 박물관 초대전,

일본 가와무라 기념 미술관에도 도자기 전시로는 최초로 초대를 받았으며,

중국 의홍 국제 도예전에도 한국으로서 1등을 수상하였고

미국,일본,중국,핀란드등 해외에서도 수많은 전시와 수상을 하였다

도예 공모전 심사위원명인 선정위원을 역임하고 있다.

 

다운로드.p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대한불교신문/ 간별 주간/  등록번호 경북 다 01347 인쇄, 발행.편집인: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070-7690-2047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