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3 18:06 |
담언미중(談言微中)
2023/07/14 21:5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담언미중(談言微中)
 
춘추전국시대 제(濟)나라의 유명한 정치가 안영이 제나라 왕 경공을 모실 때의 일입니다.

어느 날 왕이 사냥을 나갔는데 사냥지기가 자신의 임무를 다하지 못하고 부주의로 왕이 사냥한 사냥감을 잃어버렸습니다.

왕은 화가 머리끝까지 나서 그 자리에서 사냥지기의 목을 베라고 명령하였습니다.

같이 사냥을 나갔던 주변의 신하들은 모두 어찌할 바를 모르고 바라보고만 있었습니다.
 
이 때 안영은 경공에게 직접 충고하지 않고 우회하는 전술인 "우직지계(迂直之計)"를 선택하였습니다.
'곧장 가는 것보다 우회하는 것이 효과적'이란 "손자병법"에 나오는 계책입니다.

안영은 사냥지기를 끌고 나오라고 해서 그에게 큰 소리로 세 가지 죄목으로 추궁하기 시작했습니다.
 
"너는 세 가지 죄를 범했다.

첫째, 너의 맡은 바 임무인 군주의 사냥감을 잃어버린 것이다.

그러나 더 큰 잘못은 군주로 하여금 한낱 사냥감 때문에 사람을 죽이게 했으니 부덕한 군주로 만든 것이다.

나아가 우리 군주가 사냥감 때문에 사람을 죽였다는 소문이 퍼지면 세상 사람들로부터 한낱 사냥감 때문에 사람을 죽인 군주라고 비난받게 만드는 것이 너의 세 번째 죄다.

네가 이러고도 살아남기를 바라느냐!"
 
안영이 사냥지기를 추궁하는 말 속에는 우회하여 군주에게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왕은 자신이 사냥지기를 죽이면 그 결과가 좋지 않을 것을 깨닫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사냥감 때문에 분노가 지나쳐서 사람을 죽이는 우를 범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사냥지기를 놓아주라고 지시하였습니다.
 
안영은 자신이 모시는 주군과 직접적으로 충돌하지 않고,
우회적인 방법으로 신하된 도리를 다하고 자신의 주군을 올바른 길로 인도하였던 것입니다.
 
세상사가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곧장 가는 직설화법 보다는 돌려서 말하는 우회화법이 더욱 지혜로울 때가 많이 있습니다.

유난히 언변이 좋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같은 말이라도 목소리가 부드러운 탓도 있지만 직설적이 아니라 우회적인 표현으로 본인의 의사전달은 물론 효과도 거둡니다.
물론 본인의 부단한 노력과 지적인 자산이 풍부한 탓도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화법을 가르켜 "담언미중(談言微中)"이라고 합니다.

"완곡한 말로 정곡을 찌름이라는 뜻"입니다.  

- 옮긴 글입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