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3 18:06 |
간호사와 사과
2023/08/26 10:1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청일사진1.png

 
간호사와 사과

암(癌) 병동에서 야간 근무할 때의
일이었습니다. 새벽 다섯 시쯤
갑자기 병실에서 호출 벨이 울렸습니다.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호출기로
물었으나 대답이 없었습니다.

나는 환자에게 무슨 일이 생겼나 싶어
부리나케 병실로 달려갔습니다.

창가 쪽 침대에서 불빛이 새어
나왔습니다. 병동에서 가장 오래된
입원 환자였습니다.

"무슨 일 있으세요?" 황급히 커튼을
열자 환자가 태연하게 사과 한 개를
내밀며 말했습니다.

"간호사님, 나 이것 좀 깎아 주세요."

헐레벌떡 달려왔는데, 겨우 사과를
깎아 달라니, 맥이 풀렸습니다.

그의 옆에선 그를 간병하는 아내가
곤히 잠들어 있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이런 건 보호자에게 부탁해도 되잖아요?"

"그냥 좀 깎아 줘요."

나는 다른 환자들이 깰까 봐
얼른 사과를 대충 깎았습니다.

그는 내가 사과 깎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더니 이번에는 먹기 좋게
잘라 달라고 했습니다.

나는 귀찮은 표정으로 사과를
반으로 뚝 잘랐습니다.

그러자 예쁘게 좀 깎아 달라고 합니다.

할 일도 많은데 이런 것까지 요구하는
환자가 참 못 마땅했지만,
사과를 대충 잘라 주었습니다.

사과의 모양새를 보면서 마음에
들지 않아 아쉬워하는 그를 두고
나는 서둘러 병실을 나왔습니다.

얼마 후, 그 환자는 세상을 떠났습니다.

며칠 뒤 삼일장을 치른 그의 아내가
수척한 모습으로 저를 찾아왔습니다.

"간호사님 사실 그 날 새벽에 사과
깎아 주셨을 때 저도 깨어 있었습니다.
그날이 저희들 결혼기념일 이었는데
아침에 남편이 결혼기념일 선물이라며
깎은 사과를 담은 접시를 주더군요.“

“제가 사과를 참 좋아하는데...
남편은 손에 힘이 없어져서 깎아
줄 수가 없어서 간호사님에게
부탁했었던 거랍니다. 저를 깜짝
놀라게 하려던 남편의 그 마음을
지켜 주고 싶어서, 간호사님이 바쁜 거
알면서도 모른 척하고 누워 있었어요.”

“혹시 거절하면 어쩌나 하고
얼마나 가슴 졸였는지... 그 날
사과 깎아주셔서 정말 고마워요."

이 말을 들은 나는 차마 고개를
들 수 없었습니다. 눈물이 왈칵
쏟아져서 하염없이 흘렀습니다.

나는 그 새벽, 그 가슴 아픈 사랑 앞에
얼마나 무심하고 어리석었던가.

한 평 남짓한 공간이 세상의 전부였던
환자와 보호자. 그들의 고된 삶을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옹색한
나 자신이 너무도 부끄러웠습니다.

그녀가 울고 있는 제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며 말했습니다.

남편이 마지막 선물을 하고
떠나게 해 줘서 고마웠다고,
그것으로 충분했노라고....,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