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3 18:06 |
여유와 넉넉함
2023/10/06 14:3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 여유와 넉넉함 ♧

"신사는 우산과 유머(Humor)를 가지고 다녀야 한다”는 영국속담이 있습니다. 우산은 비가 하도 자주 와서 꼭 가지고 다니라는 말이고, 유머는 인간관계를 부드럽게 하는 기름과도 같은 역할을 한다는 말입니다.

실제로 유머 한 마디가 상황을 바꾸어 놓은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 정치인들의 유머도 유명합니다. 링컨이 상원의원 선거에 입후보했을 때 경쟁자였던 더글러스 후보가 합동연설회장에서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링컨은 자신이 경영하던 상점에서 팔아서는 안될 술을 팔았습니다. 이것은 분명한 위법이며 이렇게 법을 어긴 사람이 상원의원이 된다면 이 나라의 법질서가 어떻게 되겠습니까?”

더글러스는 의기양양해 했고 청중들은 술렁거렸습니다. 그때 링컨이 연단에 올라가 태연하게 말했습니다
 “존경하는 유권자 여러분, 방금 전 더글러스 후보가 말한 것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그때 우리 가게에서 술을 가장 많이 사서 마신 최고 우량고객이 더글러스 후보라는 것 역시 사실입니다.”

상대편의 음해에 대해 링컨이 위트로 응수하자 좌중은 웃음바다가 됐습니다

어느 일요일 아침, 링컨은 백악관에서 자기의 구두를 닦고 있었습니다. 마침 방문한 친구가 깜짝 놀라며 물었습니다.
“아니, 미합중국의 대통령이 손수 구두를 닦다니 이래도 되는 건가?”

그러자 링컨은 깜짝 놀라면서 대답했습니다.
“아니, 그러면 미합중국의 대통령이 거리에 나가 남의 구두를 닦아야 한단 말인가?”

레이건 대통령의 유머도 유명합니다. 1981년 3월, 레이건이 저격을 받아 중상을 입었을 때의 일입니다. 간호사들이 지혈을 하기 위해 레이건의 몸을 만졌습니다. 레이건은 아픈 와중에도 간호사들에게 이렇게 농담했습니다.
“우리 낸시(마누라)에게 허락을 받았나?”

또 응급실에 모인 보좌관들과 경호원들이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는 것을 보고, 레이건은 다음과 같이 말을 해서 응급실을 뒤집어 놓았습니다.
“헐리우드 배우 시절 때 내 인기가 이렇게 폭발적이었으면 배우를
때려치지 않았을 텐데...,”

얼마 후 부인 낸시 여사가 응급실에 나타나자 이렇게 말했습니다.
“여보, 미안하오. 총알이 날아왔을 때 영화에서 처럼 납작 엎드리는 걸 깜빡 잊었어...”

이런 응급실 유머가 알려진 이후, 레이건 대통령의 지지율은 83%까지 치솟았습니다.

부시 대통령의 유머도 빠지지 않습니다. 수 년 전, 조지 부시 대통령이 자신의 모교인 예일대 졸업식에서 다음과 같은 연설로 식장을 뒤집어 놓았다고 합니다.
“우등상과 최고상을 비롯하여 우수한 성적을 거둔 졸업생 여러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C 학점을 받은 학생 여러분들은 이제 미합중국의 대통령이 될 수 있는 자격을 갖추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쯤 되면 유머가 얼마나 큰 위력을 발휘하는지 충분히 알만할 것입니다.

세계적으로 품질 좋기로 소문난 이란의 양탄자에는 일부러 구석진 곳에 찾기 힘든 흠을 하나씩 남겨 놓는다고 합니다.

그 흠을 “페르시아의 흠(Persian Flaw)” 이라고 합니다.

오랜 옛날부터 페르시아 장인들은 일부러 그런 흠을 남김으로써 신의 작품이 아닌 인간의 작품임을 천명하고 언제까지나 인간적 겸손함을 유지하려 했다고 합니다.

유머는 그런 "여유와 넉넉함"이 묻어나는 인간적인 정서입니다.

우리의 일상속에서도 "여유와 넉넉함"이 넘치는 나날이 되시기를 소망합니다...

기쁘고 행복한 금요일입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