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3 18:06 |
헤밍웨이의 법칙
2023/10/23 20:5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헤밍웨이의 법칙

미국 현대 문학의 개척자라 불리는 헤밍웨이는 1899년7월21일 미국 시카코 오크파크에서 출생하였고 1954년 노벨문학상을 받았다.
1961년7월3일 63세로 사망했다.

그가 남긴 작품에는 베스트셀러(best seller)로 손꼽혔던 작품들!

°무기여 잘있거라.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
°노인과 바다 등을 남기고,

말년의 헤밍웨이는 심한 우울증, 알콜중독 등으로 견디다못해 결국 어느날 새벽 지하 방으로 내려가서 장총으로 자살하였다.

헤밍웨이의 법칙이란
어떤 것인까?

어느 대학의 심리학
시간이였다.

교수(敎授)는 학생들에게 풍선에 자기 이름을 써넣고 바람을 빵빵하게 채워 모두 천장으로 날려 보내라고 했다.

한참 지난 다음 교수는 자기 이름이 든 풍선을 찾아보라고 했다.
정해진 시간은 5분 이었다.

학생들은 자신의 풍선을 찾으려고 부딪히고 밀치다가 교실은 아수라장이 되었다.

5분이 흘렀지만 자신의 이름이 들어있는 풍선을
단 한 사람도 찾지못했다.

교수는 이번에는 아무
풍선이나 잡아 거기 넣어 둔 이름을 보고 그 주인을 찾아주도록 하였다.

순식간에 모두다 자기의 이름이 들어있는 풍선을 하나씩 받아 가질수가 있었다.

교수가 학생들에게 말했다.

"지금 시험한 풍선
찾기는 우리 삶과 똑같다.

사람들은 필사적으로
행복을 찾아 다니지만
행복이 어디 있는지?
장님과 같이 헤매고만
있다.

행복은 다른 사람의
행복과 함께 있다.

다른 사람의 풍선을 찾아주듯 그들에게 행복을나누어주라.

그러면 너희들도 행복을 누리게 될것이다.

이를 헤밍웨이의
법칙이라 한다.

헤밍웨이는 행복의 의미를 다음과 같이 정의하였다.

행복을 가꾸는것은 자기 손이 닿는데에 꽃밭을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행복은 거창한 장소에
있는것이 아니다.

°바로 옆에 있는,
°바로 앞에 있는,
거의 매일 안부를 보내
오는 친구이기도 하다.

우리들에께 누가 행복을 찾아주는 사람이라고
생각 하는가?

따뜻한 마음으로 항상가까이서나 먼곳에서도 나를
찾아주고 찾아가는 바로 그 사람인것이다.

사람이 혼자 살수 없다는 말이 바로 이런 뜻이 아닐까?

사람이 길이고 그 길이
자기가 만든 꽃밭인것이다.

사람이 태어나서 일생동안 한편으로는 장성하여 가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훼손되어
가고 있다.

지금 나는 어디쯤가고
있을까?

여생의 잔고는 얼마나
남았을까?

금쪽 같은 하루 하루, 하늘에서 부름을 받는 그날까지
후대에 민폐를 최소화 하고, 건강하게 살다가 어느날 훌쩍 떠난다면 그야말로 멋진 인생!

한세상 잘 살다가는 나만의 축복이 아니라 후대들의 축복이기도 하겠다.

우리 남은 인생은 짧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