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3 14:00 |
이야기
2024/01/26 16:2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image01.jpg

 
이야기 

얼마 전 미국의 한 노인이
자기가 기르던 강아지에게
우리 돈으로 1,560억을
유산으로 물려 주었습니다.
그리고
강아지를 돌보라고 부탁한
사육사에게는 1년에 5만불씩,
5천만원의 연봉을 주겠다고
유언했습니다.

개가 죽고 난후에는
개의 유산 1,560억원중
남은 돈을 동물보호소에
기증하도록 유언을 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외동 아들에게는
100만불을 유산으로 주라고
유언하고 서거했습니다.
100만불은
우리 돈으로 10억원입니다.

그러자 아들은
너무나 분을 못 참아
"도대체 어떻게 내가
개보다 못합니까?
개에게는 1,560억을 주고
나에게는 10억을 주다니
이게 말이 됩니까?
판사님! 억울합니다.
바로 잡아 주세요."라며
변호사를 사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그 젊은이에게 판사가 묻습니다.
"젊은이! 1년에 몇 번이나
아버지를 찾아 뵈었는가?"

“ ……  ”

"돌아가시기 전 아버지가
즐겨 드신 음식 아는가?"

“ ……. ”

"전화는 얼마만에
한 번씩 했는가?"

대답을 못합니다.
입이 있어도 할 말이 없습니다.

"아버님 생신은 언제인가?"

“ ……. ”

아버지 생신날자도
모르는 아들은 할말이 없습니다.
그때 판사가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찍어 놓은 비디오를 틉니다.

"내 재산 1,560억을
내 사랑하는 개에게 물려주고,
사육사에게는
매년 5천만원씩을 주고,
내 아들에겐 100만불만을
유산으로 물려줍니다.
혹 아들이 이에 대해
불평을 하거든 아들에게는
1불만을 물려주세요."

그리고 판사가
"자네에게는 1불을
상속하네."라고
판결을 내렸습니다.
이 이야기는 실화입니다.

얼마나 부모의 가슴에
한이 맺히게 하고,
부모를 섭섭하게 했으면,
부모가 재산을
개에게 다 물려주고,
아들이 원망하면
1불만 주라고 했겠어요?

우리가 대접받는
자녀가 되는 길은
부모님의 기쁨이 되어야 합니다.

몆 번이나 읽었는데
읽을 때 마다 자신을
책망하게 되는 글이라
 올립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본지는 수익사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