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1 00:25 |
신념(信念)의 힘
2024/03/23 11:1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20220711022818_uhacsaae.jpg

 
신념(信念)의 힘

2차대전 참전 해군전투기
조종사로 활약했던
해군 장교가 암에 걸려
군대를 의가사로 제대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네 번이나 암 수술을
받았지만 의사는 최후
통첩을 했습니다.

“당신은 앞으로 3개월 밖에
 살 수 없습니다.”  

그는 마지막 남은 90일이라는 값진 시간을 결코 헛되이 보내고 싶지 않았습니다.

지난날을 되돌아보니
그는 미해군사관학교
졸업생으로 군인으로서
최선을 다했던 그때만큼
열정적으로 살았던
적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고 얼마 남지않은 마자막
생애를 헛되이 보내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다시 현역 군인으로 복무하게 해 달라고
청원했습니다.

암때문에 의가사 전역을 당한 그를 군에서는 받아주지를
않았습니다.

그는 국회의원들을 찾아
특별법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하였으나 부결되었고,
결국 청원서류는 대통령에게까지 가게 되었으며
33대 대통령 트르먼은 그가 다시 해군 장교로
복무하는데 동의했습니다.

그는 군대에 복귀하자
예전보다 더 의욕적으로
일에 몰두했고,

몸을 아껴도 얼마 살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해 사병의
일까지 자진해서 맡아
해냈습니다.

그렇게 90일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그는 죽지 않았습니다

6개월이 지나도 그는 죽지
않았습니다.

그는 늘 ‘숨이 붙어 있는 한
내가 맡은 일을 완수한다.’
고 다짐하며 동료나 부하의 만류를 뿌리치고 임무에만
매진했습니다.

3년이 지나도 그는 무사
했습니다.

오히려 암의 증세가 점점
사라지고 있었습니다.

의사와 주변 사람들은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기적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 장교는 1968년 월남전에 상륙전단을 지휘하고
무적함대로 세계에 용맹을
떨친 미해군 제7함대 사령관 로젠버그 입니다.

만일 '로젠버그'가 3개월밖에 살 수 없다는 선고를 받았을 때 좌절했더라면,
그런 결과를 낳을 수
있었을까요?

죽음마저도 물리친 '로젠버그' 의 비결은 특효약이나 기적이 아니었습니다.

다름 아닌 <"신념의 힘">이 그런 위대한 결과를 가져온 것입니다.

이처럼 한 인간의 신념은
죽음보다도 강하며,
자신의 운명을 바꿔 놓기도 합니다.

신념은 죽음도 연장시키는
기적을 낳습니다.

희망을 생각하면 희망적인
결과가...
희망의 끈을 놓으면 그 순간 절망의 결과가 나오게 됩니다

따라서
오늘도 긍정적이고,
밝고, 능동적인 생각을
해야 할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 혹, 여러가지로 힘든
시기를 겪고 계시다면
모두들 힘내시고
이 시기 또한 지나가고
좋은 날이 올 거라는
신념으로 오늘도 힘차게
매진하시길...

얼굴을 펴면
인상이 좋아지고,
허리를 펴면
일상이 좋아지고,
마음을 펴면
인생이 좋아집니다.

신념의 힘을 다른 말로
"자기 암시의 기적"
이라고 말합니다.

자신의 능력에 대한 신념이 어떤 일을 달성하고, 흔들림 없게 하는 토대가 된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본지는 수익사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